울산시, 도시재생뉴딜사업 국비 300억원 확보

울산시는 ‘도시재생뉴딜사업’으로 2018년도 국가예산 300억원을 확보했다고 31일 밝혔다.

지원액은 중구 50억원, 동구 100억원, 울주군 100억원, 남구(도시공사) 50억원이다.

도시재생뉴딜사업은 인구의 감소, 산업구조의 변화, 도시의 무분별한 확장, 주거환경의 노후화 등으로 쇠퇴하는 구 도심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고, 새로운 도시의 기능을 도입하는 사업으로, 단순한 주거환경 개선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은 중구(병영)의 ‘깨어나라! 성곽도시’, 동구(남구)의 ‘도심 속 생활문화의 켜, 골목으로 이어지다’, 울주군(언양시장 주변)의 ‘전통의 보고, 언양을 열어라!’, 남구(옥동 울산대공원 정문 주변) ‘청·장년 어울림 혁신타운’ 조성사업이다.

600억원(국비 300억원, 시비 150억원, 구비 15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 가운데 오는 2022년까지 추진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도시재생뉴딜사업 선정으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 시키고,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지속 가능한 도시재생을 위해 시민들의 호응과 동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