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온산공장서 협력업체 직원 추락사

5일 오전 11시20분쯤 울산시 울주군 에쓰오일 온산공장에서 협력업체 직원 박모(45)씨가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박씨는 탈황공정 반응기 촉매 교체작업을 하던 중 반응기 내부에 설치된 7~8m 높이의 사다리를 오르다 추락한 것으로 회사 측은 파악하고 있다.

사측과 플랜트노조 울산지부는 박씨가 가스에 질식해 바닥으로 떨어졌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박씨는 추락 직후 119구급대원으로부터 심폐소생술을 받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경찰은 박씨가 사다리에서 미끄러진 것인지, 가스에 질식해 사고를 당한 것인지를 조사 중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