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이전 검토 대상 세인고 제외, 울산교육청 협조 절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학교이전 검토 대상 세인고 제외, 울산교육청 협조 절실"

세인고 전 교장 "우리 학교 외면, 일방적으로 울산고만 두고 검토"

서휘수 세인고 전 교장이 6일 시교육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고 보다 학교이전이 더 절실한 게 우리 세인고"라고 밝히고 있다.(사진 = 반웅규 기자)

서휘수 세인고 전 교장이 6일 시교육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고 보다 학교이전이 더 절실한 게 우리 세인고"라고 밝히고 있다.(사진 = 반웅규 기자)
사립 울산고와 세인고가 북구 송정동을 두고 학교 이전을 신청한 것에 대해 최근 울산시교육청이 판단을 잠정 보류했다.

이에 대해 세인고 측은 이미 우리 학교가 검토 대상에서 제외된 것과 다름없다면서 시교육청의 공정한 검토와 협조를 부탁했다.

서휘수 세인고 전 교장은 6일 시교육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고 보다 학교이전이 더 절실한 게 우리 세인고"라며 이같이 밝혔다.

서 전 교장은 "지난 4일 있은 시교육청의 판단 보류 결정은 울산고의 이전을 잠정 협의해 놓고 세인고의 반발을 염려해 명분 쌓기를 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울산고가 현재 위치한 학교대지에 대한 감정평가 없이 이전비용 확보 방안도 불확실함에도 불구하고 시교육청은 울산고의 이전 신청을 받아주고 지속적으로 검토를 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세인고를 외면한 채 일방적으로 울산고만 놓고 검토를 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서 전 교장은 "시교육청은 지금이라도 특혜성이 있는 울산고 보다는 이전이 절실히 필요한 세인고에 대한 검토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인고가 학교이전 신청을 하면서 협조를 요청한 이전예정 학교용지 매수를 위한 한국토지주택공사와의 협의에 시교육청이 중재 역할로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4일 시교육청은 울산고 · 세인고가 제출한 위치변경계획 승인신청서에 대해 협의회를 열고, 북구 송정택지개발지구로 이전할 최종 학교에 대한 판단을 보류했다.

시교육청 학생수용팀 관계자는 "협의회가 유보 결정을 내린 것은 울산고의 재산처리시기 등 여러가지 검토할 부분이 남아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울산고는 6월 4일, 세인고는 8월 27일 송정택지개발지구 학교용지(1만3800여㎡)로 이전하겠다는 내용의 위치변경계획 승인신청서를 각각 제출했다.

중구 복산동에 위치한 울산고는 학생 수 감소와 건물 노후화를, 울주군 청량면 세인고는 석유화학공단 인접, 시설 노후화, 먼 통학거리를 학교이전 이유로 들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