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학생들, 'AI Lab' 에서 인공지능 배운다

UNIST 학술정보관 1층에 마련된 AI Lab에서 학생들이 인공지능 프로그래밍 수업을 듣고 있다.(사진 = UNIST 제공)
UNIST(울산과학기술원, 총장 정무영) 학생들의 인공지능 교육을 강화하기 위해 'AI Lab, 러닝커먼즈 II(Learning Commons II)'가 6일 학술정보관에서 문을 열었다.

AI Lab은 과학기술 연산과 공학 설계, 통계 처리 등 인공지능 교육을 위한 고성능 컴퓨터 실습실로 24시간 개방된다.

고성능 워크스테이션 102대와 40테라바이트(TB)의 데이터 서버, 멀티미디어 장비 11대를 갖췄다.

학술정보관 1층 380㎡의 공간에 마련된 시설에서 102명의 학생들이 동시에 인공지능 프로그래밍을 실습할 수 있다.

UNIST 학부생은 AI Lab에서 '인공지능 프로그래밍 I, II'를 필수로 이수하며 인공지능 이론과 소프트웨어 기술을 습득하고 실습을 진행한다.

또 '기업가 정신과 빅데이터' 과목을 통해 빅데이터 등 미래기술을 배우면서 창의적인 인재로 성장해 나간다는 게 학교 측의 설명이다.

김태성 교무처장(교수학습센터장)은 "AI Lab은 데이터 시대의 교육 패러다임을 선도할 교육공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무영 총장은 "인공지능을 비롯한 신기술 교육 강화는 학생들이 최초에 도전하는 창의적 글로벌 인재로 성장하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