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시민신문고위원회 위원장에 차태환씨 임명

대변인에 송철호 시장 변호사 사무장 출신 전인석씨

차태환 시민신문고위원회 위원장. (사진=울산시 제공)
울산시는 합의제 기관인 시민신문고위원회 위원장에 차태환 전국지방자치단체옴부즈만협의회 회장을 임명한다고 6일 밝혔다.

시민신문고위원회 위원장은 4급 상당의 개방형직위다.

시민신문고위원회는 독립성과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위원장의 임기를 4년, 연임 불가를 원칙으로 외부에서 공개모집 채용했다.

차태환 위원장은 국민고충처리위원회 전문위원, 국민권익위원회 도시수자원민원과장, 서울시 구로구 옴부즈맨을 역임하고 전국지방자치단체옴부즈만협의회 회장을 맡는 등 이론과 실무경험이 풍부하다.

울산시 관계자는 “시민신문고위원장의 임용으로 민선 7기 핵심공약인 시민신문고위원회가 시정감시 기능을 강화해 청렴도를 높일 것”이라며 “위법·부당한 행정처분으로부터 시민의 권익을 보호해 행정 신뢰도를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전인석 울산시 대변인. (사진=울산시 제공)
울산시는 또 4급 상당, 개방형직위인 대변인에 전인석씨를 임명했다.

전씨는 송철호 시장의 변호사 사무장과 남목청소년문화의집 관장 등을 지냈다.

해양수산과장에는 유코 카캐리어스 노영호 전 부장을 임명했다.

일반임기제, 5급 상당의 일자리정책보좌관에는 김형근 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을, 화백회의정책보좌관에는 정창윤 울산시민연대 노동사회위원회 실행위원을 임명해 일자리 창출과 노동 정책을 보좌하도록 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