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메르스 일상접촉자 5명…방역대책반 구성

10일 오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환자가 격리 치료 중인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에서 앞에 메르스 관련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메르스 확진 환자와 같은 항공기에 탑승한 울산시민 5명이 일상접촉자로 분류됐다.

울산시는 쿠웨이트를 방문하고 귀국한 서울시 거주 한 남성(61)이 메르스 확진 환자로 판명됨에 따라 방역대책반을 구성해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한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울산시민 가운데 확진 환자와 같은 비행기를 탄 일상접촉자가 5명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이들의 건강 상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5개팀, 17명으로 구성된 방역대책반은 신속한 상황파악과 대응방안 수립, 역학조사, 모니터링, 격리시설·방역장비 가동, 예방교육 등에 나서고 있다.

앞서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8일 오후 긴급상황센터장 주재로 위기평가회의를 열고 메르스 확진자 발생에 따른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했다.

이어 중앙방역대책 본부를 설치하고, 시‧도 자치단체와 긴급 영상회의를 열어 메르스 추가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와 환자 발생지역인 서울시는 확진 환자 입국 이후 이동 경로와 접촉자 조사를 계속 진행 중이다.

현재까지 파악된 밀접접촉자는 21명으로 확인됐으나, 울산시 소재 거주자는 없다.

해당 지역 보건소에서 자택격리와 증상 모니터링 중이다.

최대 잠복기인 접촉 후 14일까지 집중 관리 예정이며, 확진환자와 항공기에 동승한 승객 등 일상접촉자(440여명)의 경우 해당 지자체에 명단을 통보해 수동감시를 진행하고 있다.

울산시는 만약을 대비해 일상접촉자 5명에게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하고,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는 가급적 피하며, 의심증상이 생기면 즉시 해당 보건소로 연락하도록 했다.

또, 잠복기 기간 동안 보건소 담당자가 정기적으로 연락해 건강상태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한다.

울산시는 중동 방문 시 손 씻기 등 개인위생수칙 준수, 여행 중 농장방문 자제, 낙타 접촉 금지, 익히지 않은 낙타고기와 생낙타유 섭취 금지, 진료 목적 이외의 현지 의료기관 방문 자제 등 메르스 예방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입국 때 건강상태질문서를 성실히 작성하는 등 검역에 협조하고, 귀국 2주 이내 발열, 기침, 숨 가쁨 등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의료기관을 방문하지 말고 1339 또는 보건소로 신고할 것을 주문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