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북방정책과 울산항 대응전략 세미나

울산시는 18일 울산롯데호텔에서 해운‧항만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북방정책과 울산항 대응전략 세미나’를 열었다.

이번 세미나는 신북방경제와 해상물류정책으로 울산경제가 재도약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 성원용 인천대 교수의 ‘신북방정책의 전략과 중점과제’라는 주제 발표를 시작으로 이성우(한국해양수산개발원)의 ‘환동해권 북한 항만개발과 울산의 역할’ 발표가 이어졌다.

황진회(한국해양수산개발원)의 ‘북방경제협력을 위한 산업별 연계 추진전략’(해운, 조선산업 중심), 강해상(동서대학교 교수)의 ‘환동해권 해양관광 활성화 대비 울산항 대응전략’ 강연이 진행됐다.

패널토론으로, 김재홍(울산대학교 교수) 좌장 및 전문가 8명이 ‘신북방정책과 울산항 대응전략’이라는 주제로 토론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은 “울산은 북방경제와 남북경협의 중심지 역할을 가장 잘 수행할 수 있는 곳으로 쇄빙선, LNG선 건조 능력을 갖춘 조선해양산업과 액체화물, 광물, 원자재, 컨테이너 처리가 가능한 항만을 보유하고 있다” 며 “환동해권역에 위치한 항만도시 간 물류활성화와 경제적 협력 강화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데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