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민연대·정의당 "미래비전위원회 제 역할해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울산시민연대·정의당 "미래비전위원회 제 역할해야"

울산시, 시민 소통 위해 미래비전위 설치 추진

울산시청 (사진=자료사진)

울산시청 (사진=자료사진)
울산시가 최근 시민 소통의 일환으로 정책 제안과 조언을 받는 기구인 울산시 미래비전위원회 설치를 추진하자 정치권과 시민단체가 환영의 입장과 함께 다양한 조언을 내놓았다.

시는 이달 초 미래비전위원회 설치와 운영에 대한 조례안을 입법예고했다고 27일 밝혔다.

위원회는 울산시 미래를 위한 발전전략과 시장 미래비전위원회 회의에 상정하는 현안 등에 대해 다양한 정책 제안과 조언을 한다.

미래비전위원회의 역할 가운데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시민대토론회 개최다.

앞서 열렸던 울산시립미술관 시민토론회와 같은 시민 참여 토론회를 열어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울산시가 미래비전위원회 설치를 발표하자 정치권과 시민단체는 환영의 입장과 함께 운영 방안에 대한 조언을 쏟아냈다.

울산시민연대는 “단체장이 위원장직을 맡아 위원회에서 나온 제안이나 조언이 실제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단체장 산하의 최상위 기구인 만큼 위원회에서 논의된 내용이 실제 지방정부에 영향을 미치고 분명한 결과물을 맺기 위한 기능들이 명문화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그동안의 전례처럼 이름뿐인 기구로 전락하지 않도록 위원회를 핵심 의사 결정기구로 만들고, 시민과 관청, 정치권이 한뜻을 모아내는 광장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