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 대학 해오름동맹 원자력 혁신센터, UNIST에 개소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6개 대학 해오름동맹 원자력 혁신센터, UNIST에 개소

2일 UNIST에서 해오름동맹 원자력 혁신센터 개소식이 열렸다.(사진 = UNIST 제공)

2일 UNIST에서 해오름동맹 원자력 혁신센터 개소식이 열렸다.(사진 = UNIST 제공)
한국수력원자력과 울산시, 경주시, 포항시가 지원하는 해오름동맹 원자력 혁신센터가 2일 UNIST(울산과학기술원) 제4공학관에 개소했다.

해오름동맹 원자력 혁신센터(Haeroum Alliance Nuclear Innovation Center)는 지난 8월 송철호 울산시장, 이강덕 포항시장, 주낙영 경주시장의 2차 상생협약 이후 도출된 첫 번째 성과물이다.

센터는 앞으로 '한수원-해오름동맹간 R&D 협력사업'을 총괄 관리한다. 사업비는 한수원과 3개 지자체가 공동으로 부담한다.

센터는 원전 밀집지역인 해오름 6개 거점 대학이 합심해 연구 인프라를 구축하고 밀접한 네트워크를 형성하게 된다.

6개 대학은 UNIST, 울산대, 동국대, 위덕대, 포스텍, 한동대 이다.

센터는 원자력 안전성 강화와 신재생 · 4차 산업혁명 기술 분야 혁신 기술개발, 인력양성 등 R&D(연구개발) 사업을 추진한다.

방인철 센터장(UNIST 기계항공 및 원자력공학부 교수)은 "해오름동맹 원자력 혁신센터는 원전 최전방 지역이자 원자력수도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UNIST 정무영 총장은 "해오름 동맹 대학들이 머리를 맞대 국가가 원하고, 국민이 원하는, 무엇보다 지역이 원하는 안전한 원자력 도시 만들기를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한국수력원자력 정재훈 사장은 축사를 통해 "해오름동맹 원자력 혁신센터가 지역, 학교, 산업체간 협력의 구심점으로서 가교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해오름동맹 3개 지역의 실질적인 안전을 연구하는 기반을 마련한 것에 의미가 있다. 이러한 지역 협력 모델이 확산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정재훈 한수원 사장, 송철호 울산시장, 경주시 강철구 부시장, 포항시 최웅 부시장, 울산대 오연천 총장, 위덕대 장익 총장, 동국대 이대원 총장, 한동대 장순흥 총장, 포스텍 김광재 기획처장과 센터 관계자 등 80명이 참석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