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지역 항운노조 간부, 취업 사기로 7억원 '꿀꺽'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울산지역 항운노조 간부, 취업 사기로 7억원 '꿀꺽'

울산해경, 온산항운노조 간부 등 3명 구속…67명 피해

평범한 직장인이었던 A씨는 지난 2016년 5월 온산항운노조 조합원인 친구 김모(39)씨로부터 솔깃한 제안을 받았다.

가입비 500만원만 내면 항운노조에 들어갈 수 있고, 한달 평균 500만원에서 600만원 정도의 월급을 받을 수 있다는 말을 들은 것.

가입비를 준 뒤 다니던 회사까지 그만뒀던 A씨는 결국 취업하지 못했고, 지금은 일용직 근로자로 전락해 하루하루를 근근이 버티고 있다.

A씨는 “다니던 직장도 잃고 노조 취업만 바라보고 있었는데 그야말로 희망고문이었다”며 “조만간 취업이 될 것이라는 희망을 안고 화학공장 탱크 안에서 삽질하는 등 힘든 일을 해왔는데 너무도 허탈하다”고 말했다.

울산해양경찰서는 온산항운노조 사무국장 조모(43)씨와 조합원 김모(39)씨, 김씨의 지인 최모(38)씨 등 3명을 사기와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

이들은 2015년 11월부터 최근까지 구직자 등에게 접근해 노조 가입비 명목으로 67명에게서 7억84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조씨 등은 "노조 간부들에게 접대하면 대기 순번이 빨라진다"며 피해자들로부터 접대비 명목으로 500~2500만원을 더 가로챈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항운노조는 지난 2천14년 새롭게 설립됐으나 하역사들과 계약을 못해 수익을 낼 수 없는 상황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일당은 피해 금액을 유흥비와 생활비로 탕진했으며, 피해자 24명에게는 돈을 돌려줬지만 6억원 가량을 되돌려 주지 못했다고 해경은 설명했다.

울산해경은 이들이 부산, 경남 창원 등 다른 지역 4곳에 항운노조를 추가 설립한 정황을 포착하고, 고용노동부와 함께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