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도서관, 2018 울산시건축상 대상 선정

2018 울산광역시건축상 대상에 행림종합건축사사무소가 설계한 울산도서관이 최종 선정됐다.

울산시는 지난 6월 18일부터 8월 31일까지 접수된 주거, 공공, 일반 3개 분야의 53개 작품을 대상으로 서류와 현장심사를 거쳐 최종 6개 작품을 건축상에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심사는 디자인의 독창성과 상징적 이미지, 주변 경관과의 조화, 기능별 공간구성의 효율성, 공공성 등을 평가했다.

울산도서관은 주변 자연과의 유기적인 배치와 따뜻하고 다정한 공간을 완성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최우수상은 공공, 주거, 일반 부문으로 나눠 선정했다.

공공 부문 최우수상은 삼우종합건축사사무소와 대흥종합엔지니어링건축사사무소가 공동 설계한 울주군 신청사가 선정됐다.

주거 부문 최우수상은 건축사사사무소 카안이 설계한 중구 약사동의 ‘퍼블릭베이트하우스’가 차지했다.

일반 부문 최우수상은 온건축사사무소가 설계한 남구 달동 ‘댄스빌딩’이 선정됐다.

건축상 수상작으로 선정된 6개 작품에 대한 시상은 오는 11월 1일 ‘제2회울산건축문화제’ 개막식 행사에서 진행된다.

울산시 건축상은 건축문화 발전과 도시품격 향상에 기여하고, 건축의 공공적 가치를 구현하는 우수 건축물을 선정하기 위해 지난 1996년 처음 시작됐다.

이후 응모작품 부재 등으로 중단됐다가 2016년 재개됐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