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폭력 벌금형 받은 구의원, 의회서 제명안 '부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가정폭력 벌금형 받은 구의원, 의회서 제명안 '부결'

가정폭력 혐의로 법원으로부터 벌금형을 선고받은 울산 동구의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구의원에 대한 제명안이 부결됐다.

자유한국당은 해당 의원이 사퇴해야 한다고 압박했고 동구주민회는 강력한 징계와 함께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동구의회는 22일 오전 윤리위원회를 열고 A 구의원에 대한 사안을 검토한 뒤, 제명안을 본회의에 상정했다.

A 구의원을 제외하고 표결을 부친 결과, 전체 구의원 6명 가운데 찬성 3표, 반대 3표로 과반수를 넘지 않아 부결됐다.

해당 건이 본회의 표결에서 부결됨에 따라 A 구의원은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A 구의원은 지난 17일 있은 본회의장 임시회 5분 자유발언에서 "가정사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울산시당 여성의원협의회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자기 관리가 되지 않고 책임감과 윤리의식이 없는 A 구의원이 자진 사퇴해야 한다"고 밝혔다.

동구주민회도 "그동안 A 구의원은 죄가 드러나지 않았다면서 사과하지 않았다"며 "강력한 징계와 함께 재발방지 대책을 동구의회에 촉구한다"고 했다.

앞서 A 구의원은 지난 7월 7일 0시 50분쯤 자신의 집에서 아내의 이혼 요구에 격분해 술을 마시고 흉기를 손에 들었다가 가정폭력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았다.

이어 검찰이 약식기소했고 지난 달 법원은 A 구의원에 대해 15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