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유식해상풍력발전단지 '속도'…울산시-석유공사 업무협약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유식해상풍력발전단지 '속도'…울산시-석유공사 업무협약

울산시와 한국석유공사는 23일 시청 상황실에서 ‘울산 200㎿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울산시 제공)

울산시와 한국석유공사는 23일 시청 상황실에서 ‘울산 200㎿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울산시 제공)
울산시와 한국석유공사는 23일 시청 상황실에서 ‘울산 200㎿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정부와 울산시가 주도하는 ‘국산화 기술개발을 통한 발전단지 조성’ 사업에 가속도가 붙게 될 전망이다.

석유공사는 협약에 따라 울산시가 정부 과제로 추진 중인 200㎿ 부유식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사업에 협력한다.

또, 동해가스전 시설물 주변의 환경조사 자료와 개발 관련 인허가 자료도 공유한다.

동해가스전의 소유자인 한국석유공사는 동해가스전 플랫폼에 라이다(레이저를 이용한 원격 풍력 자원 측정 장비)를 설치해 1년간의 풍력자원 현황을 울산시에 제공한다.

동해가스전 주변에 부유식 해상풍력단지가 조성될 때에는 이 자료를 발전사업 허가에 사용하는 것을 동의한다.

이로써 울산시는 라이다를 설치·운영하는데 필요한 비용 절감뿐 아니라 향후 발전단지의 타당성 조사에 필요한 파고·조류 측정, 해저지형 조사, 선박운항 정보 수집과 데이터 분석 자료를 공유하게 된다.

울산시의 200㎿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은 지난 6월 산업부의 정부지원 사업으로 선정됐으며, 오는 2020년 5월까지 타당성 조사가 진행된다.

사업에는 울산테크노파크와 동서발전, 한국선급, 울산대, 서울대, 한국해양대, 창원대 등이 참여한다.

시는 2021년 6월 가스생산을 종료하고 철거되는 동해가스전 플랫폼과 가스배관을 해상변전소와 케이블 보호관 등으로 재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울산시는 내년 초 국내 최초의 부유식 해상풍력기(750㎾급) 파일럿 플랜트를 서생 앞바다에서 실증할 계획이며, 5㎿급 대형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시스템 설계기술 개발도 병행하고 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우리나라를 산유국 반열에 올려놓은 석유공사가 국내 최초의 부유식 발전단지 조성이라는 새로운 에너지 역사를 만드는데 협력해준데 감사드린다”며 “이번 협약이 발전단지 조성까지 잘 이행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