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30개 기업, 미세먼지 저감 자발적 참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울산 30개 기업, 미세먼지 저감 자발적 참여

울산시와 낙동강유역환경청, 지역 민간기업체 등이 손잡고 대기질 개선에 나선다.

울산시와 낙동강유역환경청은 24일 울산시 의사당에서 지역 30개 민간기업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자발적 협약식을 열었다.

이번 협약은 울산시, 낙동강유역환경청, 협약 참여기업이 지역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공동 노력해야 한다는 점을 인식하고 상호 긴밀히 협력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해 정부는 2022년까지 미세먼지 배출량 30% 감축을 목표로 하는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울산시와 낙동강유역환경청은 산업계의 자발적 감축을 통해 감축 목표의 조기 달성을 지원하고, 미세먼지 저감에 대한 민간의 적극적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올해 1월부터 기업체와 협의를 진행해왔다.

그 결과 SK에너지, 에쓰오일, 한국동서발전 울산화력본부 등 울산 내 미세먼지 배출량이 많은 기업체 30곳이 이번 협약에 참여하기로 했다.

해당 기업은 2014년 기준 연간 3만4859톤이었던 대기오염물질(먼지,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휘발성 유기화합물) 배출량을 2022년까지 연간 2만915톤으로 40% 줄이기로 했다.

기업은 목표 달성을 위해 업체별 감축량, 연차별 저감 계획 등이 포함된 이행 계획을 조속히 마련해 추진하기로 했다.

울산시와 낙동강유역환경청은 참여 기업의 감축 이행 여부에 대해 매년 확인하는 등 적극적인 관리에 나설 계획이다.

미세먼지 저감 성과 우수기업에는 표창 수여, 정기점검 유예 등을 통해 협약 이행을 적극 독려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민간 부문의 노력 없이는 미세먼지 저감에 한계가 있기 때문에 민관협력을 더욱 강화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 강화와 적극적 참여를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