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고용·산업위기지역 지원 국비 343억 추가 확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울산시, 고용·산업위기지역 지원 국비 343억 추가 확보

울산시는 정부로부터 고용·산업위기지역을 위한 목적예비비 343억원을 추가 확보했다고 29일 밝혔다.

시는 이 예산을 침체한 지역 경기 극복과 긴급 복지지원에 투입할 계획이다.

목적예비비 국가 시행사업은 함양-울산 고속도로 건설 200억원, 장안-온산2 국도 건설 122억원, 온누리상품권 발행 5억8천만원이다.

고용 유발효과가 큰 사회간접자본(SOC)사업인 함양-울산 고속도로 밀양-울산 구간의 원활한 공사 추진과 온산읍 당월리와 서생면 명산리를 연결하는 장안-온산2 국도의 올해 준공을 위해 대규모 국비가 추가 투입된다.

국고보조사업으로는 희망근로지원 사업 14억6400만원, 취약계층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1700만원, 경로당 노인일자리 사업 900만원이다.

이 가운데 희망근로 지원사업이 정부 추경 10억원에 이어 추가 지원된다.

조선업 실·퇴직자 등에게 다음 달부터 12월 말까지 환경정비, 공공시설 개선 등 한시적인 공공 일자리를 제공해 생계안정을 돕는다.

소방취약계층에 대해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를 무상 지원한다.

어려운 경제 여건 때문에 소방시설을 갖추지 못해 화재 등 재난에 노출된 취약가구를 대상으로 소화기, 단독경보형 감지기, 자동가스차단기 등의 소방시설을 보급한다.

올해 동구지역을 위해 확보한 목적예비비는 지난 7월 5개 사업 67억2천만원, 9월 8개 사업 178억6천만원이다.

이에번 추가로 확보한 목적예비비를 포함하면 총 18개 사업(중복 제외) 589억원8천만원 규모다.

울산시 관계자는 “목적예비비 특성상 올해 안에 집행해야 하므로 빠른 시간 내에 후속조치를 이행하겠다”며 “국회 단계에서 고용위기지역 지원 관련 국가예산을 늘리기 위해 막바지 총력전을 펼칠 계획이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