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2천억 규모 롯데BP 공장 증설 투자 협약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울산시, 2천억 규모 롯데BP 공장 증설 투자 협약

독일‧영국‧일본 투자유치단을 이끌고 울산 세일즈 글로벌 마케팅을 벌이고 있는 송철호 울산시장이 비피(BP)그룹 영국 본사를 방문해 초산‧초산비닐 생산공장 증설투자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비피그룹은 롯데그룹과 공동으로 합작사인 롯데비피화학을 통해 울주군 청량읍 상개로 일원에 소유한 2만8천㎡의 유휴부지에 2020년까지 2천억원을 투자해 초산과 초산비닐을 생산하는 공장을 증설하게 된다.

울산시는 이번 증설투자로 매년 6천억원대의 직‧간접 생산유발 효과와 50명의 직접고용, 공장 건설기간 중 1일 300명 정도의 간접고용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송 시장은 업무협약식에서 “울산과 비피, 롯데그룹이 지난 2년간 다져왔던 기대와 희망이 결실을 맺게 돼 기쁘다”며 “울산을 향한 변함없는 신뢰와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과감한 지원과 협력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나이젤 던 비피 페트로케미칼 아세틸스담당 부사장도 “울산공장 증설투자로 롯데비피화학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됐다”며 “공장 증설 과정에 울산시의 지원과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비피그룹은 세계 2위의 석유회사로 영국 내 최대 기업이다.

롯데비피화학은 1989년 삼성그룹과 비피그룹의 합작투자사인 삼성비피화학으로 출발해 지난 2016년 3월 롯데그룹이 삼성의 지분을 인수하면서 롯데비피화학으로 사명을 변경했다.

초산·초산비닐·수소 등을 생산하고 있는 롯데비피화학의 올해 매출액은 7천억원이며, 완공 후 매출액은 약 1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송 시장 일행은 비피케미컬과의 MOU 체결식에 앞서 게놈기반 정밀의료산업 추진 방안 협의를 위해 게노믹스 잉글랜드(Genomics England)를 찾아 게놈산업의 경제적 파급효과와 프로젝트 추진 시 정부 역할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업무협약 이후에는 기존 발전소 건물 내부를 미술관 구조로 개조한 도시재생 문화시설인 테이트 모던(Tate Mordern)을 방문해 시설 운영현황과 관람객 유치, 전시작품 확보대책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