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탁업체 횡포에 서러움까지' 눈물 훔치는 방과후 강사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위탁업체 횡포에 서러움까지' 눈물 훔치는 방과후 강사들

민주노총 산하 방과후강사노조 울산준비위는 1일 울산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방과후학교가 공교육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지만 강사들의 처우는 갈수록 열악해지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사진 = 반웅규 기자)

민주노총 산하 방과후강사노조 울산준비위는 1일 울산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방과후학교가 공교육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지만 강사들의 처우는 갈수록 열악해지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사진 = 반웅규 기자)
민주노총 산하 방과후강사노조 울산지부 준비위원회가 방과후학교 강사의 고용과 처우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방과후강사노조 울산준비위는 1일 울산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방과후학교가 공교육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지만 강사들의 처우는 갈수록 열악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방과후 학교의 질을 하락시키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아이들에게 돌아간다는 거다.

이 단체는 "강사들은 매년 재계약이 되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에 떨며 근무하고 있다"며 "평가가 좋은 강사의 고용계약을 2년 동안 유지한다는 가이드라인도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방과후학교 운영과 강사고용이 학교장 재량이다 보니 사실상 위탁업체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다. 이에 따른 각종 비리와 부정으로 뒤에서 눈물을 훔치는 강사들이 비일비재하다"고 지적했다.

단체가 폭로한 사례를 보면, 위탁업체들이 강사에게 2중계약을 강요하거나 강사의 급여통장을 관리하면서 수수료나 퇴직금, 4대보험 명목으로 떼어갔다는 거다.

방과후학교 길라잡이 가이드라인에는 결혼이나 출산, 부모상의 경우, 학교장과 협의하에 휴가를 쓰고 대체강사를 쓸 수 있도록 돼 있지만 현실은 계약해지다.

이밖에도 강사가 아이들과 함께 방과후수업 중임에도 에어컨이나 전등을 끄거나 학생들을 데리고 다른 교실로 가서 수업을 하라는 사례도 있었다.

단체는 방과후학교가 투명하고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시교육청이 가이드라인대로 관리·감독해 줄 것을 주문했다.

단체는 "위탁업체와의 계약을 해지하고 학교와 강사가 직접 계약을 맺을 수 있도록 하는 한편, 시교육청이 방과후 강사의 고용안정과 처우개선을 위해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방과후강사노조 울산준비위는 이같은 요구를 전달하기 위해 노옥희 교육감과 간담회를 갖고, 시교육청 앞에서 1인 시위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