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진보정당 "ubc울산방송 밀실 매각 중단하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시민단체·진보정당 "ubc울산방송 밀실 매각 중단하라"

울산지역 시민사회단체·진보정당은 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공재인 ubc울산방송의 밀실 매각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사진=이상록 기자)

울산지역 시민사회단체·진보정당은 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공재인 ubc울산방송의 밀실 매각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사진=이상록 기자)
울산지역 민영방송인 ubc울산방송 매각과 관련해 울산지역 각계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민주노총 울산본부와 울산시민연대, 노동당 울산시당, 전국언론노조울산협의회 등 16개 시민사회단체·진보정당은 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공재인 ubc울산방송의 밀실 매각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ubc 지분 30%를 보유한 한국프랜지가 경영 악화를 이유로 구조조정 인수전문기업인 SM 그룹에 250억원을 받고 매각 계약을 진행한다는 내용을 지난 2일 노조에 통보했다”며 “계약이 성사되면 60일 이내 방송통신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ubc의 사업자 변경 절차가 마무리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역사회의 중요한 공공재인 ubc 사업자 변경에 따른 어떤 기준과 원칙이 확인되지 않은 채 공론화 과정도 거치지 않고 밀실 매각이 진행되는 것을 반대한다”며 “지역사회에 절대적인 영향력을 행사는 방송이기에 사업자 선정 기준과 원칙에 대한 공론화를 요구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SM그룹은 무분별한 기업 인수·합병을 통해 덩치만 키워온 회사라는 것이 일반적인 정설이다”며 “사기업간의 밀실 매각은 해당 구성원뿐만 아니라 울산시민의 의견을 배제하는 것으로, 지역민방의 위상을 포기하는 행위이자 시청자를 우롱하는 처사”라고 덧붙였다.

김영곤 전국언론노동조합 ubc울산방송지부장은 “SM그룹이 ubc를 인수하려는 이유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방송국을 자사 그룹의 방패막이로 이용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며 “전국에 분포한 민영방송국의 네트워크를 이용해 자신들의 사업권을 보호하려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앞서 울산시의회 황세영 의장 등은 지난 2일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ubc울산방송의 최대주주는 반드시 공익성과 지역성을 담보할 수 있는 지역 기반의 사업자가 선정돼야 한다”며 “지역에서 성실하게 기업을 일궈 고용을 창출하고, 이를 통해 명망을 쌓아온 사업자에게 매각하는 것이 당연한 이치”라고 지적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