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산업폐기물시설 2년 뒤 포화…대책 마련해달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울산 산업폐기물시설 2년 뒤 포화…대책 마련해달라"

울산지역 공단 공장장협의회, 폐기물·하수처리시설 확충 촉구

울산시공장장협의회 등 6개 공장장협의회는 6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포화 상태에 이른 산업폐기물 처리시설과 하수처리시설 확충을 촉구했다. (사진=이상록 기자)

울산시공장장협의회 등 6개 공장장협의회는 6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포화 상태에 이른 산업폐기물 처리시설과 하수처리시설 확충을 촉구했다. (사진=이상록 기자)
울산시공장장협의회 등 6개 공장장협의회는 6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포화 상태에 이른 산업폐기물 처리시설과 산업단지 하수처리시설 확충을 촉구했다.

울산지역 공장장협의회에 따르면 지역 내 산업폐기물 매립장은 모두 3곳으로, 대부분 포화 상태에 이르러 2년 뒤에는 폐기물 처리가 불가능하다.

울산에서 폐기물 처리가 어려워지자 기업들은 폐기물 수용이 가능한 시설을 찾아 전국을 헤매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 울산시공장장협의회 등이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울산지역에서 배출된 폐기물 가운데 65%가 타지역에서 처리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화 상태에 이른 울산 폐기물처리업체들이 더 많은 비용을 받는데다 타 지역으로 운반하는 운송비까지 더해지면서 지난해 말과 비교해 폐기물 처리 비용이 3배 이상 인상됐다는 것이 공장장협의회의 주장이다.

온산공업단지 최승봉 공장장협의회장은 “울산시나 한국산업단지공단은 공영개발을 통해 산업폐기물 처리시설을 조성해주길 바란다”며 “민원이 크게 우려되지 않는 후보지가 울산지역 산업단지 내에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공영개발이 불가능하다면 용도 무효화된 산업부지를 폐기물처리가 가능한 곳으로 용도 변경한 뒤 울산 기업들이 자본을 투자해 해당 부지에 폐기물처리업체를 조성하는 일종의 컨소시엄 형태로 개발하는 방안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울산 관내 국가산업단지(울산·미포, 온산)에는 하수처리장 2곳이 운영되고 있는데 시설용량 대비 유입량이 최대 93%에 달한다”며 “부족한 하수처리장 때문에 공장 증·신설이 불가능한만큼 하수처리시설 확충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울산시는 이에 대해 “폐기물처리시설을 공영개발하는 것이 법적으로 타당한지를 검토하기 위해 울산녹색환경기술개발센터가 내년에 관련 연구과제를 수행할 계획”이라며 “기업들이 컨소시엄 형태로 폐기물처리업체를 운영하겠다고 허가 신청을 해온다면 적법성을 따져본 뒤 문제가 없을 경우 허가해줄 수 있는 사안”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