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경제협력 대표단 독일·미국 방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울산시 경제협력 대표단 독일·미국 방문

3D프린팅·오일허브 등 신산업 육성 모색

울산시 경제협력 실무 대표단이 3D프린팅과 오일허브 등 신산업 육성을 위해 오는 11일~18일 독일 프랑크푸르트와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시를 방문한다.

송병기 경제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실무대표단은 독일 슈튜트가르트에 있는 금속 3D프린터 제조와 레이저기술 선진기업인 트럼프(Trumpf)를 방문해 선진 기술 동향과 산업 현장 적용사례를 벤치마킹한다.

또 세계 3D프린팅전시회인 ‘폼넥스트 2018’를 방문해 울산지역 4개 기업이 참여하는 울산기업 공동관을 둘러본다.

대표단은 미국 휴스턴으로 이동해 텍사스 메디컬 센터 내 존슨앤드존슨사의 제이랩스(JLABS)를 벤치마킹한다.

이곳에서 바이오메디컬 분야 벤처기업 육성 방안 등을 알아본다.

이후 북미 에너지 인프라 회사인 킨더모건(Kinder Morgan)사의 오일터미널을 방문해 산업시찰과 에너지 현황에 대한 면담을 진행한다.

대표단은 휴스턴시의 부시장격인 데이비드 로빈슨을 만나 양 도시의 교류협력사업 발굴과 자매도시 결연을 논의한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