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한 20대, 폐지 줍던 할머니 폭행 '공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술 취한 20대, 폐지 줍던 할머니 폭행 '공분'

술에 취한 20대 남성이 폐지를 줍던 70대 노인을 폭행해 공분을 사고 있다.

울산 울주경찰서에 따르면 A(25)씨는 지난 9일 오후 9시 45분쯤 울산시 울주군 언양읍 한 버스정류장 근처 골목에서 폐지를 정리하던 B(77·여)씨를 폭행했다.

술을 마신 상태였던 A씨는 버스를 기다리다가 근처에서 폐지를 정리하던 B씨에게 다가가 말다툼을 벌였다.

A씨는 이후 B씨의 얼굴을 때리고, 몸을 벽으로 밀친 것으로 조사됐다.

A씨의 폭행은 현장을 지나던 고등학생 3명에 의해 중단됐다.

학생들은 A씨를 말린 뒤 경찰에 신고했다.

B씨는 근처에 있던 한 남성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취업 준비생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가 혼잣말을 하면서 시비를 건다고 생각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애초 폭행 혐의로 A씨를 입건해 조사했던 경찰은 피해를 입은 B씨가 진단서를 제출하면 A씨에게 처벌 수위가 더 높은 상해 혐의를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10월 4일 새벽 경남 거제에서 20대 남성이 50대 여성을 무차별 폭행해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하면서 약자에 대한 폭행 범죄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