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형 열린 시립대학 설립 본격화…벤치마킹 나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울산형 열린 시립대학 설립 본격화…벤치마킹 나서

울산형 열린 시립대학 설립 추진기획단이 20일 포항시 남구 포스텍 정보통신대학원을 방문해 벤치마킹하고 있다. (사진=울산시 제공)

울산형 열린 시립대학 설립 추진기획단이 20일 포항시 남구 포스텍 정보통신대학원을 방문해 벤치마킹하고 있다. (사진=울산시 제공)
송철호 울산시장의 공약인 ‘울산형 열린 시립대학 설립’이 본격화했다.

울산시는 '울산형 열린 시립대학 설립 추진기획단‘이 20일 포항시 남구 포스텍 정보통신대학원을 방문해 벤치마킹했다고 밝혔다.

기획단은 민선7기 공약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울산형 열린 시립대학 설립을 위해 인공지능(AI) 기반 스마트 학습시스템 운영사항을 벤치마킹했다.

이들은 온·오프라인 학습 강의실 규모와 활용 정도, 사이버 학습 플랫폼 구축 규모, 강좌 수, 예산 등 학습 공간과운영 전반에 대해 현장 확인했다.

앞서 울산시는 울산형 열린 시립대학 설립을 위해 지난 19일 김선조 기획조정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추진기획단을 구성했다.

기획단은 시, 산학융합지구 산학융합원, 울산대, 울산과학기술원(UNIST), 울산발전연구원 관계자 등 총 14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울산형 열린 시립대학의 설립 일정 마련을 위한 학습공간 확보, 학습 플랫폼 구축, 인가 취득 등 제반 과제를 검토하고 있다.

울산형 열린 시립대학(안)은 단기적으로는 비학위 과정의 취업 연계형 직무교육을 시범적으로 운영하고, 중장기적으로는 학점은행제, 독학사제와 연계하는 방식으로 운영될 전망이다.

학습 모델은 플립 러닝(Flipped learning), 케이 무크(K-MOOC) 등 자기 주도적 학습 방식이 적용된다.

플립 러닝은 온라인 선행학습 뒤 오프라인 강의에서 토론식으로 학습하는 방식이다.

K-MOOC는 온라인 학습 강좌 시스템으로, 수강인원 제한 없이 모든 사람이 수강 가능한 웹 기반 강좌를 뜻한다.

송철호 시장은 19일 주간업무계획보고회에서 “울산의 인구문제, 미래산업 육성 등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시립대학 설립 추진에 최선의 노력을 다 해달라”고 당부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