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지 줍던 할머니 폭행한 20대 막은 고교생 3명 표창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폐지 줍던 할머니 폭행한 20대 막은 고교생 3명 표창

울산시교육청 전경.(사진 = 울산CBS 자료)

울산시교육청 전경.(사진 = 울산CBS 자료)
취객으로부터 '묻지마' 폭행을 당하던 70대 할머니를 구한 고등학생 3명에게 교육감 표창이 수여될 것으로 보인다.

울산시교육청은 울산기술공업고등학교 3학년 김경문 · 하철민 군과 울산공고 3학년 김준엽 군에게 교육감 표창장을 수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친구사이인 이들은 지난 9일 오후 9시50분쯤 울산 울주군 언양읍 한 골목에서 폐지를 정리하던 B(77 · 여)씨에게 다가가 술에 취한 상태에서 폭행하던 A(25)씨를 붙잡고 경찰에 인계했다.

경찰에 따르면 버스를 기다리던 A씨는 폐지를 정리하던 B씨에게 다가가 말다툼을 벌인 뒤, B씨의 얼굴을 때리고 몸을 벽으로 밀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길을 지나가던 위 학생들이 B씨를 저지하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상황이 더 악화되는 것을 막았다.

취업 준비생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가 혼잣말을 하면서 시비를 건다고 생각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