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철호 울산시장, 국비 확보 총력…국회 방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송철호 울산시장, 국비 확보 총력…국회 방문

송철호 울산시장. (자료사진)

송철호 울산시장. (자료사진)
송철호 울산시장이 국회예결소위원회 심사가 진행되는 23일 국회를 찾아 예결위원장과 여야 예결위 간사 등 핵심인사를 만나고, 울산시 사업이 최대한 증액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한다.

내년도 국가예산안은 상임위원회의 심사에 이어 21일부터 다음주까지 예산안조정소위원회에서 감액과 증액심사를 거친다

송 시장은 안상수 자유한국당 예결특위위원장,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예결특위 간사, 장제원 자유한국당 예결특위 간사, 이혜훈 바른미래당 예결특위 간사,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예결조정소위 위원 등 예결위원과 구윤철 기재부 예산실장을 만나 울산시 국비사업의 증액을 요청한다.

송 시장은 고용‧산업 위기 지역으로 침체된 울산 경제의 어려움을 호소하며, 조선업의 위기 극복과 고용안정을 위해 국가예산의 필요성을 설명한다.

이어 고용 유발효과가 큰 사회간접자본(SOC)사업,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각종 사업에도 적극적인 반영을 요청한다.

주요 건의사업은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 건설, ICT융합 전기추진 스마트선박 개발과 실증사업,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 등 총 29개 사업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예결위 심사 과정에서 울산의 국비사업에 대한 동향을 국회에 상주하며 신속히 파악하고 있다”며 “부서간 연락체계를 공고히 해 즉각적인 대응을 하는 등 국회심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내년도 국가예산은 오는 29일까지 예결위 심사를 거쳐 30일 본회의에서 통과되면 확정된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