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 당하지 않으려면 여자가 조신해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성폭력 당하지 않으려면 여자가 조신해야"

외부 성교육 강사들, 고등학생 대상 교육 중 성편견이나 불쾌감 주는 발언

(사진 = CBS 노컷뉴스 자료)

(사진 = CBS 노컷뉴스 자료)
"성폭력을 당하지 않으려면 여자가 조신하게 옷을 입고 행동해야 한다"

울산의 한 고등학교 성교육 시간에 외부 강사가 성편견이나 수치심을 느끼게 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23일 울산시교육청에 따르면 울산의 모 고등학교에서 지난 20일 수능이 끝난 학생들을 대상으로 성교육을 진행했다.

외부 민간단체에서 나온 성교육강사 20명이 10개반을 들어갔는데, 일부 강사들의 발언이 문제가 되고 있는 것.

한 강사는 "예쁜 여자를 보면 할아버지도 어린 남자도 마음이 동하게 돼 있다. 남자의 뇌 구조가 그렇다. 성폭력을 방지하려면 여자들이 옷을 조신하게 입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통계를 보면 남성의 반이 성매매를 한다고 하니깐 너희들 중 절반도 나중에 성매매를 할 것이다"고 했다.

다른 강사는 "여자가 아이를 낳지 않으면 사회가 망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거나 한 강사는 신체 일부 사진들을 제시하고 생식기가 가장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성교육이후 학생과 교사들이 잇따라 항의하자 학교 측은 117 학교폭력 신고센터를 통해 성희롱사건으로 신고했다.

이어 스쿨폴리스가 학교를 방문해 사안을 조사했다.

문제가 된 강사들은 울산시의 양성평등 공모 사업에 선정된 모 단체 소속으로, 지금까지 5개 고교에서 110여시간을 강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단체는 이번 사건 이후 지난 21일 단체 대표가 사과한데 이어 다음날에는 강사들이 학교를 찾아 사과했다.

한편, 이번 성교육 외부 강사의 부적절한 발언 이외에도 울산에서는 모 학교에서 성희롱이 있었다는 글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올라와 교육청이 진상조사를 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