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터리 표기' 울산 지자체 영문 홈피…민망한 수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엉터리 표기' 울산 지자체 영문 홈피…민망한 수준

사소한 탈오자에 기관장 영문 이름은 뒤죽박죽, 주소 잘못 표기도 빈번

울산시 중구청 영문 홈페이지 캡쳐.(사진 = 홈페이지 캡쳐)

울산시 중구청 영문 홈페이지 캡쳐.(사진 = 홈페이지 캡쳐)
울산 지방자치단체들의 영문 홈페이지 표기 오류가 심각해 낯 뜨겁다.

외국인 홍보와 다문화가정 편의를 위한 홈페이지라고 내놓기가 민망한 수준이다.

우선, 울산 중구가 새로 개편했다는 영문 홈페이지는 잘못된 표기를 당당히(?) 드러내 놓고 있다.

홈페이지 첫 화면을 보면, 'Jung-Gu District'로 표기되어 있는데 말 그대로 '중구구'로 읽히는 것으로 'Jung-gu'로 수정해야 한다.

이와 똑같은 실수는 동구 홈페이지에서도 쉽게 확인할 수 있는데 'Dong-gu District'라고 돼 있다.

웃음거리가 될 만한 국적 불명의 탈오자도 있다.

중구 홈페이지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하다고 하면서 'sinerely'라고 썼는데, 이는 사전에도 없는 단어로 'c'가 빠졌다.

'sincerely'로 고쳐야 한다.

울주군 영문 홈페이지에는 군수 인사말에서 오류가 확인됐다.

군수 인수말을 'Governor Greeting'이라고 표기했는데 Governor는 도지사를 뜻하기 때문에 'Mayor'라고 수정해야 한다.

또 울주군의 유명 산과 절을 소개하면서 산 명칭을 'Mt. Gaji', 'Mt. Sinbul', 'Mt. Munsu ' 등으로 썼다.

줄임말로 짐작되지만 잘못된 표기다.

모두 'Gajisan Mountain', 'Sinbulsan Mountain', 'Munsusan Mountain'으로 고쳐야 한다.

울산시와 각 구·군 홈페이지에서 지역 역사를 소개하면서 잘못된 단어들이 사용됐다.

울산시 홈페이지에는 우리나라 삼국시대를 소개하면서 'Silla Dynasty(신라 왕조)'라고 썼는데, 'Silla Kingdom(신라 왕국)'이 정확한 표현이다.

동구 홈페이지에서도 동축사를 소개하면서 'Silla Dynasty'가 썼다.

남구 홈페이지를 보면, 'Goryeo Period(고려 시대)'를 'Koryo Period(코료 시대)'로, 'Joseon Period(조선 시대)'를 'Chosun Period(초순 시대)'로 잘 못 표기했다.

이밖에도 주소나 인명을 잘 못 쓴 사례도 쉽게 발견됐다.

대부분 국어의 로마자 표기법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썼기 때문이다.

영문 주소를 적으면서 '동주소(도로명주소) - 구 - 시 - 우편번호 - 국적' 순으로 쓰는 게 기본이지만 상당수 이를 지키지 않고 있다.

우리나라 영문 국호는 'Republic of Korea'으로 정부 기관들은 이를 따르고 있지만 울산시교육청은 'South Korea'라고 쓰고 있다.

우리끼리는 뜻이 통한다고 그냥 넘어갈 수 있지만 외국인 입장에서 생각해 바로 잡아 통일해서 사용해야 한다.

기관장 영문 명칭은 기준 없이 뒤죽박죽이다.

예를 들어 문재인 대통령은 'President Moon Jae-in' 이라고 쓰는 게 표준이다.

하지만 시교육청 영문 홈페이지에 역대 교육감이나 부교육감들을 소개하면서 대부분 틀리거나 혼용해서 쓰고 있다.

울산시교육청 영문 홈페이지 캡쳐.(사진 = 홈페이지 캡쳐)

울산시교육청 영문 홈페이지 캡쳐.(사진 = 홈페이지 캡쳐)
노옥희 교육감을 'NOH OK HEE' 라고 표기 했는데 'Noh Ok-hee'로 바로 잡아야 한다.

'Kim Bokman'이나 'Kim Sang-Mahn', 'Kim Seok-Gi' 는 '-'이 빠져 있거나 마지막 글자를 소문자로 고쳐야 한다.

시교육청 영문 홈페이지 경우 교육감 인사말이 없는 것도 확인됐다.

오용웅 부산시 명예통역관은 "영문 홈페이지를 전문 번역·통역사를 거치지 않고 외부 제작업체에 다 맡기다 보니 오류가 잦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철자, 점 하나에 의미가 달라질 수 있는 게 영어"라며 "외국인들이 볼 때 우리 얼굴과 같은 것이 영어 홈페이지인 만큼 바로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