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비 인상 논란' 울산시의회 4년 동결로 선회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의정비 인상 논란' 울산시의회 4년 동결로 선회

민주당 소속 시의원 "시민 뜻 받들겠다"

민주당 소속 울산시의회 의원들이 28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의정비를 4년 동안 동결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이상록 기자)

민주당 소속 울산시의회 의원들이 28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의정비를 4년 동안 동결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이상록 기자)
최근 의정비 인상 결정으로 논란을 빚었던 울산시의회가 비판 여론을 이기지 못하고 결국 4년 동안 의정비를 동결하기로 했다.

울산시의회 황세영 의장 등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오늘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황 의장 등은 “의정비 인상 요인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울산의 어려운 경제와 시민들의 고통을 분담하고, 시민들의 삶을 개선하는데 앞장서달라는 높은 시민의식을 겸허히 수용해 제7대 의회 의정비를 4년간 동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시의회는 초심으로 돌아가 시민들의 뜻을 받들고 더욱 함께 하겠다”며 “울산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시민들과 혼연일체가 돼 다시 도약하는 울산을 만드는데 혼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최근 울산시의회는 2019년과 2020년 2년간 의정비를 동결하고, 2021년과 2022년 공무원 보수 인상률(약 2.6%)을 적용해 인상하기로 했다.

당시 황세영 의장은 “어려운 지역 경제 사정을 감안해 고통을 분담하기로 했다”며 “이후 2년간의 인상은 다른 지역의 의정비 인상 움직임에 발맞춰 나갈 필요성이 제기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시의회의 의정비 인상 결정이 알려지자 야권에서는 즉각 비판이 쏟아졌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등은 “의정비를 인상하기 위한 꼼수”라고 비난했다.

비판 여론이 고조되자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은 28일 오전 긴급회의를 갖고, 의정비 4년 동결을 만장일치 결정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