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울산경찰청장 "난 떠나지만 수사는 끝나지 않았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황운하 울산경찰청장 "난 떠나지만 수사는 끝나지 않았다"

황운하 울산지방경찰청장(사진)이 대전지방경찰청장으로 발령 나면서 검찰의 고래고기 환부사건과 토착비리수사가 다시 환기되고 있다.

고래고기 환부사건은 경찰이 압수한 고래고기를 검찰이 유통업자에게 돌려주자 동물구호단체가 담당 검사를 고발한 거다.

또 토착 비리 수사는 지난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밝히는 것을 말한다.

황 청장은 이임을 앞둔 최근 기자 간담회를 열고 이들 사건과 관련해 "마무리 짓지 못해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직까지 사건의 실체를 접근하지 못했고 계속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그 이유로 검찰의 비협조를 지적했다.

황 청장은 "고래고기 환부사건 핵심은 압수물인 고래고기를 업자에게 돌려주는 과정에서 검사측의 직무유기를 따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담당 검사는 해외연수 중인데 귀국하는대로 소환해 조사하고 만일 응하지 않을 경우 체포영장을 발부해서라도 수사를 할 것"이라고 했다.

토착 비리 수사와 관련해서도 황 청장은 "핵심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 압수수색 영장발부가 필수인데 검찰선에서 제동이 걸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김 전 시장 형, 동생이 금품을 받은 내용과 김 시장 측에 불법 정치자금이 전달된 정황이 확인됐지만 이해할 수 없는 검찰의 영장보완 요구로 계좌추적 등을 못하고 있다"고 했다.

황 청장은 지난해 8월 울산경찰청장으로 부임했다. 그는 이번 경찰청 인사로 고향인 대전경찰청장으로 내정됐다.

후임 울산경찰청장은 경북 김천 출신으로 중앙경찰학교장을 지낸 박건찬 치안감이 내정됐다.

황 청장은 "난 떠나지만 아직 끝나지 않는 이들 사건에 대한 수사 로드맵이 이미 정해져 있기 때문에 후임 청장이 와도 수사는 계속 진행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