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장-현대차 노조, '광주형 일자리'로 처음 만났지만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시장-현대차 노조, '광주형 일자리'로 처음 만났지만


이용섭 광주시장 일행과 하부영 지부장 등 현대차 노조 집행부는 30일 오전 10시 40분쯤 현대차 울산공장내 노조 사무실에서 30분 가량 면담했다.(사진 = 금속노조 현대차지부 제공)

이용섭 광주시장 일행과 하부영 지부장 등 현대차 노조 집행부는 30일 오전 10시 40분쯤 현대차 울산공장내 노조 사무실에서 30분 가량 면담했다.(사진 = 금속노조 현대차지부 제공)
이용섭 광주시장과 현대자동차 노조 집행부가 '광주형 일자리'를 놓고 첫 만남을 가졌으나 서로 입장 차이만 확인했다.

이 시장은 수행단 10여 명과 함께 30일 오전 10시 40분쯤 현대차 울산공장내 노조 사무실을 찾아 집행부와 30분 가량 면담했다.

이 시장은 "광주형 일자리는 광주시민들의 염원이자 젊은이들의 희망이다. 결코 울산 시민들이나 현대차에 피해를 주지 않을 것"이라며 노조의 협조를 요청했다.

또 "이 사업이 잘 추진되면 해외로 나간 우리 공장이 국내로 돌아와 기존 일자리 지속 가능성이 커질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주형 일자리가 성공하면 수소차 등 현대차와 울산시가 추진하는 신산업이 잘 될 수 있도록 정부에 건의하는 등 광주시가 적극 돕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하부영 현대차지부장은 "광주형 일자리는 저임금 경쟁과 지역감정을 야기시킬 위험성이 높다. 이미 자동차 생산공장이 포화한 상태에서 과잉투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광주시민 염원을 알고 있지만 울산이 광주보다 실업률이 더 높고 조선업 위기로 어렵다"며 "광주형 일자리 다시 한 번 심사숙고해달라"고 했다.

이 시장은 면담 이후 현대차 하언태 울산공장장과 비공개로 만남을 갖고 광주형 일자리와 관련해 의견을 나눴다.

이 시장과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은 현대차 울산공장 정문 앞에서 현대차 직원과 가족에게 보내는 호소문을 읽었다.

광주형 일자리는 광주시와 현대차가 합작법인을 만들어 빛그린산단에 연간 10만대 규모의 경·소형차 생산공장을 짓는 사업이다.

한편,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는 이날 광주형 일자리 관련 울산시민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울산시민 10명 가운데 6명은 광주형 일자리를 반대하고 만일 광주형 일자리가 추진되면 울산경제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했다는 거다.

노조는 지난 29일 울산사회조사연구소를 통해 울산에 거주하는 시민 만 19세 이상 시민 1001명을 대상으로 ARS 전화면접조사를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다.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66.7%가 광주형 일자리를 반대했고 63%는 광주형 일자리가 울산 경제 영향을 미치는 것에 공감한다고 답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