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전 울산시장 후원회에 불법 정치자금 6명 송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김기현 전 울산시장 후원회에 불법 정치자금 6명 송치

울산경찰청,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수사…지인 명의로 정치자금 2000~1500만원 쪼개기

울산지방경찰청 전경.(사진 = 울산CBS 자료)

울산지방경찰청 전경.(사진 = 울산CBS 자료)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사건에 연루된 피의자들이 잇따라 검찰에 송치되면서 반 년 넘게 끌어 온 경찰수사도 끝을 향해 가고 있다.

특히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김 전 시장을 후원한 피의자들 실체가 드러나면서 김 전 시장에 대한 소환여부도 주목받고 있다.

울산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김 전 시장 후원회 회계책임자 A씨와 레미콘업체 대표 B씨, 건설업체 대표 C씨 등 4명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3일 밝혔다.

B씨와 C씨 등 3명은 지난 2014년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회계책임자 A씨에게 각각 2000만원과 1500만원을, 500만원 이하로 쪼개기 방식으로 후원한 혐의다.

이들은 가족이나 지인들의 명의를 빌려 자금을 쪼개 후원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치자금법상 후원금은 500만원을 넘지 않도록 돼 있다.

경찰은 다른 정치자금법 위반과 관련해 전기설비공사업자 D씨와 김 전 시장의 친척인 E씨 등 2명도 송치했다.

D씨는 김 전 시장이 국회의원이었던 지난 2012년 모 대기업이 공장을 신설하면서 발생한 전기공급 민원을 해결하고자 E씨를 찾아갔다.

D씨는 이 민원을 김 전 시장의 친척인 E씨에게 부탁했고 민원이 해결되자 김 전 시장 후원회에 2000만원을 직원들 명의로 쪼개어 후원했다.

E씨는 후원금 쪼개기 과정에 가담했으며 민원 해결에 대한 수고비로 3000만원을 받아 알선수재 혐의로 이미 구속되기도 했다.

경찰은 "피의자들이 김 전 시장 후원회에 후원금을 쪼개서 보낸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대가성 등 그 이유에 대해 진술을 거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기소로 경찰이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수사와 관련해 검찰에 송치한 피의자는 모두 10명으로 늘어났다.

경찰은 앞서 시행사로부터 돈을 받기로 하고 아파트 사업에 부당개입해 변호사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김 전 시장 동생과 건설업자 등 2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또 특정 레미콘업체가 납품할 수 있도록 건설현장에 압력을 행사한 김 전 시장 비서실장과 전 울산시 도시창조국장 등 2명도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이 권력형 토착 비리와 부정부패 척결을 위해 김 전 시장 측근 수사를 진행했지만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자유한국당 울산시장 후보였던 김 시장을 겨냥한 '정치 수사'라며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