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비정규직연대 "단체교섭 중단, 울산교육청 성실교섭" 촉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학교비정규직연대 "단체교섭 중단, 울산교육청 성실교섭" 촉구

울산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4일 울산시교육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017년 단체협약·2018년 임금교섭과 관련해 시교육청의 성실교섭을 촉구했다.(사진 = 반웅규 기자)

울산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4일 울산시교육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017년 단체협약·2018년 임금교섭과 관련해 시교육청의 성실교섭을 촉구했다.(사진 = 반웅규 기자)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은 2017년 단체협약교섭이 중단된 상황에서 2018년 임금교섭을 곧 시작해야 한다며 울산시교육청의 성실교섭을 촉구했다.

울산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4일 시교육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해 7월부터 시작된 2017년 단체교섭이 현재 중단된데 이어 2018년 임금교섭 개회식이 5일 예정돼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비리로 구속 수감된 김복만 전 교육감 당시 교섭대표단이 '수용불가'라는 말만 되풀이 하고 시간을 끌어왔다"며 "새로 취임한 노옥희 교육감이 노동자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줄 것"을 강조했다.

연대회의는 학교운동부지도사와 초등스포츠강사의 교육공무직 전환, 학교급식실 · 돌봄교실 등 특수직종 1일이상 휴가시 반드시 대체인력 투입 등의 단체협약안을 제시했다.

또 근속수당 2500원 인상, 정기상여금 50만원 인상, 교육청 공무원과 동일한 맞춤형복지포인트 지급 등 임금안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시교육청은 "2018년 임금교섭이 12월에 시작된 것은 17개 시·도 교육청과 노조의 집단교섭이 지난 달 마무리되었고 노조가 10월 말 임금교섭 요구안을 제출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2017년 단체교섭과 관련해 시교육청은 "이미 본교섭 3회, 실무교섭 11회, 직종별 실무협의 3회가 진행되었지만 교섭 당사자간 입장 차이가 상당해 이를 좁혀가고 있는 상황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시교육청은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고용안정과 처우개선을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다"며 "노사가 입장을 조율해 최선의 결과가 도출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