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건찬 울산경찰청장 "시민 눈높이 맞는 경찰활동" 강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박건찬 울산경찰청장 "시민 눈높이 맞는 경찰활동" 강조

박건찬 신임 울산경찰청장이 4일 오전 취임식에 앞서 출입기자단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 = 반웅규 기자)

박건찬 신임 울산경찰청장이 4일 오전 취임식에 앞서 출입기자단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 = 반웅규 기자)
박건찬(51) 신임 울산경찰청장은 4일 직원들에게 "머리 속에는 기본과 원칙을, 가슴 속에는 시민을 향하는 이정표를 새겨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 청장은 이날 울산경찰청 대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시민 눈높이에 맞는 경찰활동을 실천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청장은 또 "어느 조직이든 구성원의 소통과 화합 없이는 제 역할을 제대로 수행할 수 없다"며 "화합하고 존중하는 조직문화를 만들어 나가자"고 강조했다.

취임식에 앞서 출입기자단과 만난 자리에서 박 청장은 지역 현안을 공유하면서도 말을 아꼈다.

갓 취임한 청장으로 업무파악에 인사를 다니고 있는 상황이라는 거다.

'검찰의 고래고기 환부사건'과 '전임 청장 당시 도입된 직장협의회' 관련 질문에 대해 박 청장은 "사안을 좀 더 파악해보겠다", "직장협의회가 조직 내 소통면에서 긍정적인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안다. 직원들 의견을 모아 추진할 것"이라고 답했다.

박 청장은 또 "경찰청 차원에서 공권력 확립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지침이 내려오는대로 지방청에서 대책을 수립할 것"이라는 원론적인 답을 전했다.

경북 김천 출신인 박 청장은 경찰대 4기로 서울종로서장, 대통령경호실 경찰관리관, 경기남부지방청 차장, 중앙경찰학교장 등을 역임했다.

전임 황운하 청장은 대전지방경찰청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박건찬 신임 울산경찰청장이 4일 오전 취임식에 앞서 출입기자단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 = 반웅규 기자)

박건찬 신임 울산경찰청장이 4일 오전 취임식에 앞서 출입기자단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 = 반웅규 기자)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