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형 일자리 타결 앞두고 울산 정치권·노동계 '술렁'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형 일자리 타결 앞두고 울산 정치권·노동계 '술렁'

정치권 "울산시 입장 밝히고 대책 마련하라"
현대차 노조, 총파업·법적 대응 예고

이용섭 광주시장 일행과 하부영 지부장 등 현대차 노조 집행부는 지난 11월 30일 현대차 울산공장 내 노조 사무실에서 30분 가량 면담했다. (사진=자료사진)

이용섭 광주시장 일행과 하부영 지부장 등 현대차 노조 집행부는 지난 11월 30일 현대차 울산공장 내 노조 사무실에서 30분 가량 면담했다. (사진=자료사진)
광주형 일자리 협상이 사실상 타결되자 지역 정치권에서 울산시의 명확한 입장 표명과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 정책을 반대해온 울산 노동계는 반발의 수위를 더욱 높이고 있다.

광주형 일자리는 노사민정 대타협을 통해 노동자 임금을 낮추는 대신 주택과 교육, 의료 등을 지원해 실질임금을 높이는 정책으로,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다.

광주시와 현대차가 7천억원을 투입해 공장을 지으면 정규직은 1천명, 간접 고용까지 더하면 최대 1만2천명의 고용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문제는 광주형 일자리가 자동차를 주력산업으로 삼고 있는 울산에 직간접 영향을 미친다는 점이다.

그동안 울산지역 노동계는 광주형 일자리가 기존 일자리 감소는 물론, 포화상태인 자동차 시장을 더욱 악화시킬 것이라며 반대해왔다.

그러나 울산시는 노동계의 반발에도 지금까지 광주형 일자리와 관련해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울산시가 광주형 일자리와 관련해 침묵으로 일관하자 지역 정치권에서 울산시의 입장 표명과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울산시의회 의원들은 4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더 이상 뒷짐을 지고 수수방관할 상황이 아니라는 것을 울산시도 간파하고 있을 것이기 때문에 서둘러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노사민정이 참여하는 화백회의를 열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정의당도 “중복 과잉 투자로 자동차산업이 위기로 치달을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는데도 울산시가 정부의 눈치를 보는 것처럼 입장을 밝히지 않는 것에 대해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광주형 일자리가 사실상 타결되자 이 정책에 반대해온 현대차 노조는 이르면 오는 6일 파업에 돌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또, 광주형 일자리와 관련한 사측 관계자에 대해 법적 대응을 검토하는 등 반발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