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형 일자리 협의 중단됐지만…울산은 여전히 '시끌'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형 일자리 협의 중단됐지만…울산은 여전히 '시끌'

민주노총 울산본부와 정의당, 민중당, 노동당 등은 6일 오후 기자회견을 갖고 광주형 일자리 철회를 촉구했다. (사진=민주노총 울산본부 제공)

민주노총 울산본부와 정의당, 민중당, 노동당 등은 6일 오후 기자회견을 갖고 광주형 일자리 철회를 촉구했다. (사진=민주노총 울산본부 제공)
양대노총과 자동차 노조의 강한 반발로 협상이 중단된 광주형 일자리를 두고 울산에서 논란이 증폭하고 있다.

우선 울산지역 야권이 일제히 반대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민주노총 울산본부와 정의당, 민중당, 노동당 등 진보 3당은 6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자동차산업을 위기로 내모는 광주형 일자리를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광주형 일자리는 청년들에게 일자리를 줄 테니 노동3권을 내놓으라는 발상"이라며 "아직 늦지 않았으니 광주형 일자리를 철회하고, 제대로 된 산업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울산시당도 최근 성명을 내고 “울산경제에 치명적 피해를 몰고 올 수 있는 광주형 일자리를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대자동차 노조의 반발도 여전하다.

현대차 노조는 6일 광주형 일자리에 반대해 부분파업을 벌였다.

조합원 5만여명은 오전, 오후 출근조로 나눠 각각 2시간씩 부분파업을 진행했다.

노조는 "광주형 일자리 일부 수정안 의결을 현대차 사측이 거부했지만, 정부와 광주시가 압박하면 언제든 협상이 재개될 수 있다"며 "협상이 재추진될 경우 추가파업을 강행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