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 문구 수정' 합의…현대重 노사, 교섭 타결 한 발짝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논란 문구 수정' 합의…현대重 노사, 교섭 타결 한 발짝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오른쪽)과 전국금속노조 박근태 현대중 지부장이 면담을 하고 있다.(사진 = 현대중공업 제공)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오른쪽)과 전국금속노조 박근태 현대중 지부장이 면담을 하고 있다.(사진 = 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 노사가 논란이 된 일부 문구를 수정하는 등 2018 임금과 단체협약 잠정합의안을 다시 마련하면서 교섭타결에 한 발짝 다가섰다.

노사는 7일 저녁까지 논의 끝에 합의안 별개 건인 고용 유지 협약서 등 문제가 됐던 문구를 수정하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8일 밝혔다.

논란이 된 주요 문구는 '노동조합은 사업 분할과 지주사 전환, 오일뱅크 사업 운영 등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지 않는다' 였다.

일부 현장조직이 노조 활동을 스스로 부인하는 것이라고 강하게 반발하자 노조 측도 과오를 인정하고 조합원들에 사과했다.

노사는 지난해 말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어렵게 마련했지만 해당 문구가 논란을 빚자 교섭타결을 위한 진전을 하지 못했던 것.

결국, 노조는 회사 측에 문구에 대한 삭제 · 수정을 요구했다.

다시 마련된 문구는 '인위적 구조조정(희망퇴직, 분사, 아웃소싱)을 하지 않는다'를, '고용을 보장하되 경영 위기상 어쩔 수 없을 때 노조와 성실히 협의해 진행할 수 있다'로 수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수정된 문구를 포함한 잠정합의안 내용을 8일 대의원 간담회에서 설명했다.

이어 현대중공업 분할 3사(일렉트리·건설기계·지주)의 잠정합의안이 나오는대로 조합원 찬반투표에 부친다는 계획이다.

합의안만 도출되면 빠르면 이번 주에도 가능하다는 게 노조의 설명이다.

노조 관계자는 "노조 자주권에 논란이 될 수 있는 문구는 모두 뺏다. 일단 문구상에는 문제될 게 없고 이후 말이 나오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노조는 현대중공업 분할 이후 4사 1노조 체계를 유지하고 있어 이들 3개 사업장의 합의안이 모두 나와야 찬반투표 일정을 잡을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노사가 한발씩 양보해 다시 접점을 찾은 만큼 조속한 타결을 통해 대다수 조합원과 지역민 기대에 부응하고, 재도약을 위해 노사가 힘을 모으는 계기가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노사가 마련한 잠정합의안은 기본급 동결(호봉승급분 2만3000원 인상), 성과금 110% 지급, 수주 목표 달성 격려금 100%+150만원 지급, 2019년 흑자 달성을 위한 격려금 150만원 지급, 통상임금 범위 현 700%에서 800%로 확대, 올해 말까지 유휴인력 등에 대한 고용 보장을 담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말 연내 교섭타결을 목표로 잠정합의안을 마련했지만 문구 논란으로 찬반투표를 하지 못하고 해를 넘겼다.

이에 따라 2016년과 2017년에 이어 3년 연속으로 연내 타결에 실패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