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의원 폭행 논란 두고 정치공방 가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울산시의원 폭행 논란 두고 정치공방 가열

민주당 "한국당의 치졸한 정치 공세…폭행 없었다"
한국당 "해당 의원 시민에게 사과하고 사퇴해야"

더불어민주당 정병문 울산 남구을 지역위원장은 8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윤호 시의원의 폭행논란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의 정치 공세 중단을 촉구했다. (사진=이상록 기자)

더불어민주당 정병문 울산 남구을 지역위원장은 8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윤호 시의원의 폭행논란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의 정치 공세 중단을 촉구했다. (사진=이상록 기자)
더불어민주당 장윤호 울산시의원의 폭행 논란을 두고 정치권이 치열한 공방을 벌이고 있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은 장 의원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는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의 치졸한 정치 공세라며 반발하고 있다.

민주당 정병문 울산 남구을 지역위원장은 8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이 무책임한 정치 공세의 피해자인 장윤호 시의원을 폭행범과 거짓말쟁이로 몰아 의원직 사퇴까지 선동하고 있을 뿐 아니라 민주당 흠집 내기에 혈안이 돼 있다”고 비판했다.

정 위원장은 “한국당 국회의원의 핵심 당직자와 민주당 초선 시의원 간의 사소한 말다툼이 시의원의 폭언과 폭행 갑질로 둔갑했다”며 “장 의원으로부터 확인한 결과 폭행 사실이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장 의원이 한국당 소속 국회의원의 시장 재직 시절 의혹사건에 대해 시민 제보를 받고 조사를 벌이던 시점에 폭행 논란이 빚어졌다”며 “장 의원의 자료 수집과 조사에 대한 무력화작업이라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고 주장했다.

정 위원장은 “한국당이 장 의원을 희생양으로 삼아 민주당을 흠집 내고, 다가오는 총선 정국을 유리하게 끌고 가려는 구시대적인 발생을 한다면 정치적으로든 법적으로든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은 즉각 반박하고 나섰다.

한국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번 사건의 본질은 애초 주민의 대표자가 돼서는 안 되는 자질 없는 사람이 동체육대회에서 술에 취해 난동을 벌인 것”이라며 “주민자치위 대표자들에게 폭언하고 폭행한 사건,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과 해당 시의원이 정치 공세 운운하면서 있지도 않은 사실을 끄집어내 사건을 호도하고, 해괴한 논리로 정치 쟁점화하려 하고 있다”며 “장 의원은 시민들에게 사과하고, 사퇴하라”고 덧붙였다.

장 의원은 지난달 10일 남구의 지역구 모임을 갖던 중 노래방에서 술에 취해 한 주민자치위원장과 몸싸움을 하다 주먹으로 얼굴을 때린 의혹을 받고 있다.

장 의원은 즉각 “폭행하지 않았다”고 반박했지만 해당 주민자치위원장이 “주먹으로 얼굴을 맞았다”고 주장하면서 사건은 진실공방으로 확대됐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