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중금속 대상 연안오염 총량관리제 시행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울산시, 중금속 대상 연안오염 총량관리제 시행

울산시는 올해부터 오는 2022년까지 해양환경과 생태계 보전, 해양환경 개선을 위해 전국 최초로 중금속을 대상으로 한 연안오염 총량관리제를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연안오염 총량관리제는 해역의 목표 수질과 퇴적물 농도 유지·달성을 위해 해역으로 유입하는 오염물질의 허용 부하량을 산정해 관리하는 제도다.

시는 외황강 하류~온산항 해역에 구리, 아연, 수은 등 중금속을 대상으로 한 연안오염 총량관리제가 시행된다고 설명했다.

중금속 대상은 울산 연안이 최초다.

현재 전국 5개 특별관리해역 중 마산만, 시화호, 부산연안은 유기물을 대상으로 시행 중이다.

해양수산부는 울산연안 특별관리해역의 오염총량관리제 도입을 위해 지난 2014년부터 타당성 연구를 실시했다.

이어 울산시가 수립한 울산연안 특별관리해역 제1차(2018년~2022년) 연안오염 총량관리 기본계획을 지난해 8월 승인하고, 시행계획을 확정했다.

시행 계획에 따르면 대상 해역의 2022년 해저퇴적물 목표 농도는 구리 73.1㎎/㎏,(현재 84.94㎎/㎏), 아연 188㎎/㎏(현재 227.7㎎/㎏), 수은 0.67㎎/㎏(현재 0.73㎎/㎏)이다.

울산시는 완충저류시설 설치 등으로 현재 배출 부하량을 적극 줄일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연안오염 총량관리와 병행해 온산항 오염퇴적물 정화사업 실시 설계를 올해 계획하고 있다”며 “울산시민에게 깨끗한 바다를 돌려주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