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해수자원화 원천기술 UNIST, 상용화 속도낸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 최초 해수자원화 원천기술 UNIST, 상용화 속도낸다

해수자원화 기술연구센터 기공식 열려
대용량 에너지저장시스템시장 관심 커
해수전지 관련 담수화, 수소생산 연구도

UNIST 해수자원화기술 연구센터 기공식이 13일 오전 교내 신축 공사현장에서 열렸다.(사진 = UNIST 제공)

UNIST 해수자원화기술 연구센터 기공식이 13일 오전 교내 신축 공사현장에서 열렸다.(사진 = UNIST 제공)
세계 최초로 바닷물을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는 해수자원화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UNIST(울산과학기술원)가 기술연구센터를 짓는다.

바닷물을 이용해 전기를 충전하고 방전해 새로운 에너지산업으로 주목 받고 있는 해수전지의 상용화를 앞당길 것으로 전망된다.

UNIST는 13일 오전 교내 신축공사 현장에서 해수자원화 기술연구센터 기공식을 열었다.

국·시비 등 모두 175억원이 투입되는 센터는 지하 1층, 지상 5층, 연면적 5400여㎡ 규모로 2020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날 기공식에는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울산시의회 황세영 의장, 강길부 국희의원, 울산상공회의소 전영도 회장, 한국동서발전 박일준 사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축사를 하고 있는 송철호 울산광역시장.(사진 = UNIST 제공)

축사를 하고 있는 송철호 울산광역시장.(사진 = UNIST 제공)
송 시장은 "울산시가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부유식해상풍력발전과 이번 사업이 결합해서 큰 파급 효과를 끌어낼 수 있는 날이 앞당겨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해수전지는 무한한 자원인 바닷물 속 나트륨에 이온만 투과시켜 전기를 저장하는 장치로, 친환경적이고 경제적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특히 해수전지가 값비싼 리튬을 대체해 대용량 에너지저장시스템(ESS, Energy Storage System)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지 주목 받고 있다.

해수자원화 기술연구센터는 해수전지와 관련된 해수담수화, 이산화탄소(CO₂) 포집, 수소생산 연구도 함께 추진한다.

기념사를 하고 있는 UNIST 정무영 총장.(사진 = UNIST 제공)

기념사를 하고 있는 UNIST 정무영 총장.(사진 = UNIST 제공)
UNIST 정무영 총장은 "센터가 차세대 친환경에너지원을 담당함은 물론이고 수소 생산 등 지구의 난제 해결에도 큰 역할을 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영식 해수자원화기술연구센터장은 "해수전지는 가격경쟁력은 물론 침수에도 안전하다는 특성을 가져 차세대 ESS시장을 선도할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UNIST 해수자원화기술연구센터가 해수전지 상용화를 통해 새로운 에너지 산업으로 부상시킬 수 있을지 센터 건립 전부터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