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 노조 "청년 일자리 위해 만명 정규직 요구할 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현대자 노조 "청년 일자리 위해 만명 정규직 요구할 터"

베이비붐세대 정년퇴직에 대비해 현대차 노조가 오는 2025년까지 정규직 1만명을 충원해달라고 회사에 요구하기로 했다.

회사의 비용절감을 위해 오·남용됐던 비정규직 불법파견을 방지하고 청년들에게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줘야 한다는 거다.

그동안 베이비붐세대 정년퇴직과 관련해 논의가 있어 왔지만 노조가 수치를 구체화하고 공식화하긴 이번이 처음이다.

18일 전국금속노조 현대차지부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25년까지 베이비붐세대(1955~1963년생)에 해당하는 1만7500명의 조합원이 퇴직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가운데 생산직이 1만4500명, 일반과 영업, 정비, 연구, 모비스 등이 3000명으로 노조는 파악했다.

노조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사측이 예상하고 있는 7000명의 인력감소를 제외하더라도 1만명 이상의 인력공백이 생기기 때문에 정규직 충원을 위한 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인력공백도 공백이지만 단체협약 조항을 근거로 회사에 요구하겠다는 거다.

단체협약 44조에는 '정년퇴직 등의 이유로 결원이 생기면 필요 인원은 정규직으로 충원한다'고 명시돼 있다.

노조는 촉탁직 같은 비정규직 불법파견을 방지하고 청년들에게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 주기 위해 정규직 1만명 충원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현대차지부 홍재관 대외협력실장은 "회사가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자동 공정 증가와 친환경차 생산을 이유로 예전만큼 생산직을 충원할 수 없을 것이라고 논리를 전개하고 주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회사가 비용절감을 위해 오·남용했던 불법 파견 · 촉탁직이 베이비붐세대의 인력 공백을 채우는 등 나쁜 일자리가 양산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는 게 노조의 분명한 입장이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사측은 생산직의 경우 2025년까지 약 1만명의 정년퇴직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수소차, 전기차 같은 친환경차 생산과 자동 공정 증가로 내연기관 관련 일자리가 최소 7000명이 줄어들 것이라고 밝혔다.

여기에다 수년째 사내하도급 노동자를 정규직으로 특별채용하고 있는 사측으로서는 노조의 인력 충원 요구를 다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광주형 일자리와 통상임금에 이어 1만명 정규직 충원 문제가 현대차 노사의 올해 임금 단체협약 교섭을 앞두고 또 다른 쟁점이 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