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철 "대통령 복심은 송철호…울산 경제 강심장될 정책 만들겠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양정철 "대통령 복심은 송철호…울산 경제 강심장될 정책 만들겠다"

양 원장 "송 시장, 삭발한 모습 애잔…각 정당, 정쟁 아닌 정책 경쟁했으면"
송 시장 "현대중공업 본사 이전 막지 못했지만 대화 통해 문제 해결"

양정철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과 송철호 울산시장이 11일 시청에서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원구원, 울산발전연구원과의 업무협약에 앞서 환담을 갖고 있다. (사진=이상록 기자)

양정철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과 송철호 울산시장이 11일 시청에서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원구원, 울산발전연구원과의 업무협약에 앞서 환담을 갖고 있다. (사진=이상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인 양정철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은 11일 “대한민국 경제의 심장인 울산이 팔딱팔딱 뛰는 강심장 되도록 좋은 정책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양 원장과 송철호 울산시장은 11일 시청에서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원구원, 울산발전연구원과의 업무협약에 앞서 환담을 나눴다.

우선 양 시장은 불황을 거듭하고 있는 울산 경제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시장 취임 이후 경제적으로 여러 성과가 나고 있지만 울산발전연구원과 협력해 울산 발전에 필요한 정책과 대안을 마련하겠다”며 “어떤 도움이 될 수 있을까 해서 찾아뵙게 됐다”고 말했다.

송 시장은 이에 “울산이 어렵긴 하지만 경쟁력 면에서는 다른 도시보다 뒤지지 않는다”며 “다만 최근에 현대중공업의 법인 분할로 한국조선해양 본사가 서울로 옮겨간 것에 대해 시민들의 걱정이 크다”고 답했다.

이어 “현대중공업을 설득하는 것이 여의치 않아서 시민과 함께 궐기대회도 하고 삭발까지 하게 됐는데 법인 분할을 막지 못했다”며 “현대중공업 본사 이전 문제는 대화만 잘 되면 언제든지 원상복구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양 원장은 “삭발까지 한 모습을 실제로 뵈니 마음이 아프고 애잔하다”며 송 시장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양 원장은 “최근 언론보도에서 저를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이라고 하는데 실제 대통령의 복심은 송 시장”이라며 “송 시장은 인권변호사로서 노무현 변호사, 문재인 변호사와 함께 따뜻한 마음, 낮은 시선으로 어려운 분들과 함께 했다”고 말했다.

그는 “노무현·문재인 대통령은 정치적 성취를 이뤘고, 송 시장은 8전9기 불굴의 의지로 어려운 곳 울산에서 정권 교체를 이뤄냈다”며 “민주연구원은 정당이나 정파를 떠나 울산 발전에 꼭 필요한 정책과 담론으로 보탬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다른 당의 싱크탱크도 울산 발전과 관련해 좋은 정책이 있으면 같이 협력하길 바란다”며 “각 당이 정쟁 대신 정책으로 선의의 경쟁을 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송 시장은 “”울산발전연구원이 싱크탱크로써 용광로 역할을 하고 거기에 모든 정당의 연구 역량이 모이게 된다면 흔쾌히 손을 잡겠다“고 화답했다.

두 사람은 10분 가까이 공개 대화를 나눈 뒤 비공개 환담을 이어갔다.

이후 양 원장은 울산발전연구원과 업무협약을 맺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