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태화강 정원, 제2호 국가정원 지정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울산 태화강 정원, 제2호 국가정원 지정

산림청 국가정원 지정 통보…매년 30~40억원 국비 지원

송철호 울산시장이 11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뒤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이상록 기자)

송철호 울산시장이 11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뒤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이상록 기자)
울산 태화강 지방정원이 순천만 국가정원에 이어 우리나라 '제 2호 국가정원'으로 지정됐다.

울산시는 11일 산림청으로부터 태화강 지방정원의 제2호 국가정원 지정을 통보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내년부터 정부로부터 태화강 국가정원의 운영관리를 위해 매년 30~40억원의 국비를 지원받게 된다.

지난해 울산발전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으로 울산시는 2023년까지 생산유발 5552억원, 부가가치유발 2757억원, 취업유발 5852명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태화강 국가정원은 84ha의 면적에 6개 주제 29개 세부 정원으로 구성돼 있다.

방문자센터와 정원 체험시설 등을 갖추고 있어 연간 158만명의 관광객이 찾는 울산의 최고 관광 명소로 자리매김했다.

태화강 국가정원은 하천이 가지는 입지적 제약을 극복하고, 오히려 하천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정원을 표방한 국내 최초의 수변생태정원이다.

오염됐던 태화강을 복원·보전하는 한편 자연자원과 정원을 연계해 도시재생 성과를 거두면서 그 가치를 인정받았다.

울산시는 국가정원 지정을 계기로 그동안 수도권, 호남권에 편중됐던 정원 문화가 영남권으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울산 경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 선포식은 계절을 감안해 10월 중순쯤 태화강 국가정원에서 열린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이 울산 대 전환의 긍정적 변곡점으로 생각한다"며 "앞으로 울산은 동남권 제1 정원도시로서 해외관광객이 찾는 글로벌 에코마크로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