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여자아이 상처서 아동학대 의심…경찰 수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숨진 여자아이 상처서 아동학대 의심…경찰 수사

울산지방경찰청 전경.(사진 = CBS 자료)

울산지방경찰청 전경.(사진 = CBS 자료)
숨진 여자아이의 몸에서 아동학대로 의심되는 상처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울산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전 3시40분쯤 울산 남구 무거동의 한 병원 의료진이 아동학대 의심 신고를 했다.

7살 여자아이가 호흡을 멈춘 상태로 부모에게 안겨 응급실에 들어왔는데 아이의 입에서 갈색 거품이 나고 복부와 다리에 멍 자국이 있다는 내용이었다.

부모는 아이가 열이 나 해열제를 먹이고 잠을 재웠지만 열이 더 심해져 병원으로 데려왔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아이 몸의 멍에 대해서는 평소 다른 형제와 자주 다투는 과정에서 생긴 것으로 보인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아이의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한다는 방침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