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미래비전위원회 개최…시 보조금 개선 논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울산시 미래비전위원회 개최…시 보조금 개선 논의

울산시청 (사진=자료사진)

울산시청 (사진=자료사진)
울산시가 주요 정책 수립과 시정 발전에 대한 정책 제언과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시정에 반영하기 위해 미래비전위원회를 열었다.

시는 7일 오후 시청에서 송철호 시장, 위원, 정책고문 등 1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하반기 미래비전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었다.

위원회는 회의에서 울산시 보조금 개선 제안과 시민 안전, 복지 증진 등에 대해 논의했다.

지난해 12월 출범한 미래비전위원회는 울산시 주요 정책 수립과 시정 발전에 대한 정책 제언과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시정에 반영하기 위해 구성된 민관협의체다.

대학교수, 시의원, 시민단체, 유관기관 단체장 등이 참여한 위촉직 위원 83명과 정책고문 6명, 실․국장을 비롯한 당연직 위원 12명 등 총 101명으로 구성되며, 임기는 내년 12월까지다.

미래비전위는 행정혁신, 혁신성장, 백년교육, 좋은 일자리, 녹색안전, 시민복지 증진, 문화관광체육, 시민 중심 도시 등 8개 분과위원회와 운영위원회에서 심도 있는 논의를 이어왔다.

또 3차례 시민토론회를 열어 시민 의견도 수렴했다.

미래비전위는 정책 제안에 그치지 않고 세부 운영 등에 적극적인 참여를 계속해 민선 7기 ‘시민주권’의 표상으로 행정 시작 단계에서부터 시민 의견을 정책화하는 소통 창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미래비전위 제안과 의견을 면밀히 살피고 반영해 시정 발전의 자양분으로 삼겠다"며 "앞으로도 지역 현안이 긴밀한 민·관 협치로 추진될 수 있도록 미래비전위 위원과 정책고문이 함께 힘과 지혜를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