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전형 확대, 울산교육청 "입시 전쟁터로 바뀔 것"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수능 전형 확대, 울산교육청 "입시 전쟁터로 바뀔 것"

울산시교육청 전경.(사진 = CBS 노컷뉴스 자료)

울산시교육청 전경.(사진 = CBS 노컷뉴스 자료)
교육부가 대입 공정성 강화를 위해 2023학년도까지 수능위주전형을 40% 이상 확대하겠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울산시교육청은 우려를 표명했다.

시교육청은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수능위주전형 확대로 인해 여태까지 추진해왔던 공교육 정상화와 교실수업 개선의 노력이 물거품으로 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시교육청은 "학생 참여 중심 수업과 과정형 평가가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상황에서 이같은 방안이 도입된다면 학교는 또 다시 입시 전쟁터로 바뀔 것"이라고 했다.

시교육청은 또 "창의 · 융합형 인재를 양성하겠다는 '2015 개정 교육과정'과 역행하는 조치로, 지금의 창의성 교육이 추진력을 상실하는 등 교육의 획일화를 가져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교육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져 학부모들의 경제적 부담 또한 대폭 늘어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교육부는 대입전형 구조 개편과 관련해 서울에 위치한 16개 대학을 대상으로 2023학년도까지 수능위주전형을, 40% 이상 확대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들 대학은 학생부종합 · 논술위주 전형의 모집인원이 전체 모집 인원의 45%를 넘는 곳이다.

이와 별도로 교육부가 사회적배려대상자의 고등교육기회 확대와 지역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사회통합전형 도입하려는 것에 대해 시교육청은 환영했다.

시교육청은 "울산지역 학생들이 수도권 대학으로 진학하는 데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