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선거 무효"…민주당 울산시당 "피해자 코스프레"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김기현 "선거 무효"…민주당 울산시당 "피해자 코스프레"

김 전 울산시장 "선거 무효소송·위헌심판 청구 제기"
민주당 시당 "선거 패배 원인 전가…촛불시민정신 부정"

지난달 2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울산시장 부정선거 등 친문케이트 진상조사위원회 1차 회의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지난달 2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울산시장 부정선거 등 친문케이트 진상조사위원회 1차 회의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해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지난해 지방선거 무효를 주장하자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이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김 전 울산시장은 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무효 소송을 제기하겠다"며 "공정한 선거관리를 치르도록 해야 할 경찰과 청와대가 도리어 공권력을 동원해 조직적으로 불법선거를 주도했다"고 밝혔다.

그는 "경찰과 청와대가 총출동해 선거에 개입하고 후보자 김기현에게 허위조작 범죄 혐의를 덮어씌웠다"며 "울산시장 선거는 중대한 하자로 인해 무효"라고 주장했다.

이어 "청와대가 깊숙이 개입한 것으로 드러나고 있는 권력형 관권·공작 선거 게이트의 가장 큰 수혜자이자 공동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송철호 울산시장은 즉각 사퇴하고 국민에게 공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김 전 시장은 선거 무효소송을 위해 공직선거법 관련 조항에 대한 위헌심판 청구도 제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석동현 자유한국당 법률자문위원회 부위원장은 "검찰 수사를 통해 청와대와 울산경찰청의 직권남용과 공직선거법 등이 확인될 경우 김 전 시장은 당연히 선거 무효나 당선 무효소송을 제기할 수밖에 없다"며 "하지만 소송 전 절차인 '선거소청' 기간이 지나 소송이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도지사 선거는 선거일 14일 내로 거쳐야 하는데, 이는 선거 공정성과 재판청구권을 침해하는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은 이번 주 중에 위헌법률심판을 청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 전 시장이 지방선거 무효를 주장하고 나서자 민주당 울산시당은 "피해자 코스프레를 중단하라"며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민주당 울산시당은 이날 오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 전 울산시장은 자신의 측근 비리 수사가 현 정권의 정치공장 수사, 관권선거, 선거테러라고 주장한다"며 "첩보 이첩이라는 통상적인 업무를 음모론으로 왜곡하는 김 전 시장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김 전 시장은 소설 같은 음모론으로 선거 패배의 원인을 전가하면서 촛불 시민정신을 부정하고 폄훼하고 있다"며 "지난해 선거 결과를 깨끗이 승복하고 시민 여론을 왜곡하는 구태정치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한국당은 하명수사라는 프레임으로 청와대를 공격하고, 악의적인 가짜뉴스를 퍼트려 국민 분열을 일으키는 선동정치를 중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