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남구을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여전히 쟁점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울산 남구을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여전히 쟁점

[울산 격전지③ 남구을]
통합당 김기현 "청와대 하명수사 최대 피해자…정권심판해야"
민주당 박성진 "김 전 시장, 쪼개기 후원 등 비리 연루 의혹"

울산CBS는 4·15 총선을 앞두고 울산 6개 선거구의 판세를 살펴보는 기획기사를 준비했다. 세번째 순서로 수개월 동안 온 나라를 뒤흔든 이른바 '청와대 하면수사' 의혹을 두고 여야 후보가 치열한 공방을 벌이고 있는 남구을을 살펴본다. [편집자 주]

남구을 후보 가운데 가장 무게감 있는 인물은 역시 미래통합당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다.

김 전 시장은 남구을 현역 의원이자 전직 울산시장인 박맹우 의원과 본선보다 더 치열한 당내 경선을 치렀다.

결과는 국민여론조사에서 60.4%를 얻은 김 전 시장의 승리.

지난해 말부터 수개월 동안 정국을 뒤흔든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의 최대 피해자를 자처한 김 전 시장은 연일 이슈의 중심에 섰고, 그 결과 전국적 인지도를 얻게 됐다.

높아진 인지도는 현역 프리미엄을 가진 박 의원을 꺾는데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미래통합당 김기현 전 울산시장 (사진=자료사진)

미래통합당 김기현 전 울산시장 (사진=자료사진)
김 전 시장은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집중거론하며 정권 심판론을 부각하는 전략을 들고 나왔다.

보수색이 짙은 남구을에서 정권 심판론을 통해 지지세력을 결집한다는 전략이다.

김 전 시장은 출마의 변에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청와대 하명수사와 울산시장선거 공작사건에서 보듯이 오로지 권력 획득과 영구 집권이라는 잘못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권력의 불나방들이 판을 치는 기막힌 세상이 됐다"며 "제가 출마를 결심한 첫 번째 이유는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멈추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이어 "자유한국당을 전면 쇄신해 기강을 세우고, 합리적이면서 건전한 보수의 기틀을 바로잡아, 자유우파 진영이 시민들의 사랑을 다시 받도록 하겠다"며 "대한민국을 더 부강하게 하고 국민들을 행복하게 하는 일에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박성진 대통령 울산대선공약실천단 부단장 (사진=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박성진 대통령 울산대선공약실천단 부단장 (사진=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남구을 후보로는 박성진 대통령 울산대선공약실천단 부단장이 나섰다.

4~6대 울산 남구의회 의원을 지낸 박 부단장은 경선에서 김광수 서강대 로스쿨 교수와 김지운 시당 수석대변인을 꺾고 본선행을 확정 지었다.

박 부단장도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김 전 시장의 쪼개기 후원금·측근 비리 의혹을 집중거론하며 선거전을 펼치고 있다.

박 부단장은 김 전 시장이 통합당 공천을 받자 "김 전 시장은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패한 뒤 청와대 하명수사라는 억지 선동으로 온 나라를 들쑤셨다"며 강도 높게 비난했다.

또 "김 전 시장은 울산시장 재임 기간 동생이 건설업자로부터 거액의 이권 청탁을 받은 데 더해 시장 비서실장의 비위 의혹도 막지 못한 사람"이라며 "쪼개기 후원금을 받은 것도 탄로 나 시민들을 부끄럽게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민중당 조남애 조직위원장 (사진=자료사진)

민중당 조남애 조직위원장 (사진=자료사진)
민중당에서는 4~6대 남구의회 의원을 지낸 조남애 조직위원장이 출마했다.

조 위원장은 "노동자, 여성, 청년을 정치의 주인으로 세우는 데 가장 앞장서겠다"며 "주민들과 함께 단결하고 힘을 모으면 정치를 바꿀 수 있다는 확신을 갖게 됐다"고 포부를 밝혔다.

국가혁명배당금당 박병욱 울산시당위원장 (사진=자료사진)

국가혁명배당금당 박병욱 울산시당위원장 (사진=자료사진)
이와 함께 국가혁명배당금당 박병욱 울산시당위원장도 출사표를 던졌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