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울산시당 "부울경 특별연합 중단 선언 재고하라"

민주당 울산시당 "부울경 특별연합 중단 선언 재고하라"

김두겸 울산시장은 지난 26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부울경 특별연합을 잠정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이상록 기자김두겸 울산시장은 지난 26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부울경 특별연합을 잠정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이상록 기자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은 27일 논평을 내고 "김두겸 시장의 부울경 특별연합 중단 선언에 대한 재고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울산시가 26일 '부울경 특별연합 추진에 따른 실익 분석 용역' 결과를 설명하면서 사실상 부울경 특별협약 탈퇴를 선언했다"며 "이는 과거 부울경 지자체가 합의한 협약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것과 동시에 시민을 대변한 의회의 결정마저 무시해버린 처사"라고 비판했다.

이어 "3개 지자체는 수도권 과밀 집중에 대응하고, 지역 소멸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그동안 제도 마련과 어려운 합의 과정을 거쳤다"며 "이제야 행정조직 구성과 청사 마련 등 실체를 갖춰가고 있는데 김 시장은 취임 3개월 만에 일방적으로 특별연합 중단을 선언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부울경 특별연합 추진을 위해서는 중앙정부의 적극적인 사업 지원이 선행되고, 권한 확대와 재정 지원이 제도적으로 담보돼야 가능하다는 울산시의 주장은 설득력이 떨어진다"며 "김 시장의 결정은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인 '초광역지역연합 구축'에도 반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특별연합을 추진할 경우 단일 지역권 형성, 산업 경쟁력 제고, 경제권 성장 등 얻을 것이 더 많다"며 "김 시장이 구상하는 경주, 포항과 함께 하는 '해오름 동맹' 또한 특별연합이 선행될 때 시너지를 발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김 시장과 울산시는 당장의 실익에 연연하지 말고, 미래의 부울경 발전과 상생을 위한 새로운 경제, 행정의 축을 만들어 나아가려는 부울경 특별연합의 취지를 다시 한번 되새겨달라"고 촉구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울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